J. 앨프리드 프루프록의 연가 (The Love Song of J. Alfred Prufrock) T.S Eliot ㄴ콜라주&스크랩북 ☆

J. 앨프리드 프루프록의 연가

 
                                              T.S 엘리어트

{만일 내 대답이 세상으로 돌아갈 사람에게 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면
이 불길은 더 이상 흔들리지 않으리라. 그러나 아무도 산 채로 이 심연에서 돌아간 사람이 없기에,
내가 들은 말이 사실이라면 수치의 두려움 없이 그대에게 대답하겠노라.}

자 우리 가볼까, 당신과 나와 수술대 위에 누운 마취된 환자처럼
저녁이 하늘을 배경으로 사지를 뻗고 있는 지금;

우리 가볼까, 한산한 어느 거리,
싸구려 일박호텔의 불안한 밤의 속삭거리는 으슥한 길,
굴껍질 흩어진 톱밥 깔린 레스토랑을 지나:

위압적인 문제로 당신을 인도할
음흉한 의도의 지리한 논의처럼 잇단 거리들을 지나......

오, 묻지 말아다오, "그것이 무엇이냐?"고.
우리 가서 방문이나 해보자.

방안에는 여인들이 오고 간다
미켈란젤로를 이야기하면서.

등을 창유리에 비비는 노란 안개,
주둥이를 창유리에 비비는 노란 연기
혀로 저녁의 구석구석을 핥았다가,
하수도에 괸 웅덩이에 머뭇거리다가

굴뚝에서 떨어지는 검댕을 자기 등에다 떨어뜨리고,
테라스를 살짝 빠져나가, 별안간 껑충 뛰었다가
온화한 10월의 밤임을 알고서
한번 집 둘레를 살피고서는 잠이 들었다.

정말이지 시간은 있으리라
등을 창유리에 비비며
거리를 따라 미끄러져 가는 노란 안개에게도;

시간은 있으리라. 시간은 있으리라
당신이 만날 얼굴들을 만들기 위해 얼굴을 꾸밀;
시간은 있으리라 살인하고 창조할,
당신의 접시에다 문제를 들어올렸다 내려놓을
양손의 모든 일과 날들에게도 시간은 있으리라;

당신에게도 시간이, 나에게도 시간이,
아직 백가지 망설일 시간이,
백가지 몽상과 수정의 시간이,
토스트와 차를 들기 이전에.

방안에는 여인들이 오고 간다.
미켈란젤로를 이야기하면서.

정말이지 시간은 있으리라
"한번 해볼까?""한번 해볼까?" 하고 생각할.
내 머리칼의 한복판에 대머리 반점을 이고서
되돌아서 층계를 내려갈 시간이,

(그녀들은 말하리라: "그런데 저 사람 머리칼은 점점 숱이 빠지네!")

나의 모닝 코트, 턱까지 빳빳이 솟은 칼라,
화려하나 점잖은, 그러나 소박한 핀을 꽂은 넥타이

(그녀들은 말하리라: "그런데 저 사람 팔다리가 가늘기도 해!")


내가 한번
천지를 뒤흔들어나 볼까?

한 순간에도 있다
한 순간이 역전시킬 결정과 수정의 시간이.
왜냐면 나는 이미 그녀들을 알고 있기에, 그녀들을 다 알고 있기에---

저녁과 아침과 오후를 알고 있기에,
나는 내 삶을 차 스푼으로 저어 왔기에:
먼 방에서 들려오는 음악 속에
종지로 작아져 가는 목소리들을 알고 있기에,

그러니 어떻게 내가 해볼 수 있으랴?
그리고 나는 이미 그 눈들을 알고 있기에, 그녀들의
눈을 모두 알고 있기에

공식적 문구로 당신을 고정시켜 버리는 눈들을,
그래서, 핀에 꽂혀 사지를 뻗고, 내가 공식화될 때,
내가 핀에 꽂혀 벽에서 꿈틀거리고 있을 때,

어떻게 내가 뱉기 시작할 수 있으랴.
내 일상생활의 온갖 꽁초들을?
그러니 어떻게 내가 해볼 수 있으랴?

그리고 나는 이미 그 팔들을 알고 있기에, 그녀들의
팔을 모두 알고 있기에
팔찌를 낀, 하얗게 드러낸 팔들을

(그러나 램프불 아래선, 엷은 갈색 솜털이 나 있는!)

나를 이렇게 탈선시킴은
옷에서 풍기는 향수 때문일까?
테이블을 따라 놓인, 혹은 쇼올을 휘감은 팔들.

그러니 어떻게 해볼 수 있으랴?
어떻게 내가 시작할 수 있으랴?

. . . . . . . . . .

이렇게나 말할까, 땅거미질 무렵 좁은 거리를 지나가다가
창밖으로 몸을 내민 셔츠 바람의 고독한 남자의
파이프에서 솟아오르는 연기를 지켜보았다고나?......

차라리 나는 조용히 바다 바닥을 허둥지둥 달리는, 한쌍의
게 집게발이라도 되었으면 좋겠다.

. . . . . . . . .

그리고 오후. 저녁이 매우 평화롭게 잠들어 있다!
긴 손가락의 애무를 받으며,
잠들었거나.... 지쳤거나.... 아니면 꾀병부리고 있다.

여기 당신과 내 곁에서, 마루에 몸을 쭉 뻗고서.
내가, 차와 케익과 아이스크림을 먹고난 후
순간을 위기로 몰고 갈 힘을 가질 수 있을까?

그러나 내가 울고 금식하고, 울고 기도했지만,
내 머리(약간 대머리인)가 접시에 담겨 오는 것을 보긴 했지만
나는 전혀 예언자가 아니다--- 그리고 이건 큰 문제가 아니다:

나는 내 위대함의 순간이 깜빡거리는 것을 보았다.
그리고 영원한 하인이 내 코트를 잡고 킥킥 웃는 것을 보았다.
요컨대, 나는 겁이 났었다
그런데, 그럴 보람이 있었을까.

컵과 마아머레이드, 차 후에
그릇들 사이에서, 당신과 나의 몇마디 이야기 사이에서,
그럴 보람이 있었을까,
문제를 미소로 깨물어 잘라버렸다면,
세계를 압착하여 하나의 공으로 만들어
어떤 위압적인 문제를 향해 그것을 굴렸었더라면.

나는 죽은 자들로부터 온 나자로
"당신들 모두에게 말하러 돌아왔다, 당신들 모두에게 말하련다"고
만일 말한다면--- 한 여인이 그녀의 머리맡의 베개를 고치며

이렇게 말한다면: "그건 전혀 제 뜻이 아니예요.
그건 전혀 그렇지가 않아요."
그런데 그럴 보람이 있었을까, 결국
그것이 그럴 보람이 있었을까,

석양과 마당과 물 뿌려진 거리 뒤에,
소설, 찻잔, 마루를 따라 질질 끄는 스커트 뒤에---
그리고 이것과 다른 많은 것들 뒤에......?
내가 말하고 싶은 것을 표현하기란 불가능하다!

하지만 마치 환등이 스크린에 신경조직을 투사한 거와 마찬가지.
그럴 보람이 있었을까
만일 한 여인이, 베개를 고치거나, 숄을 내던지며,
창문 쪽을 향해 말한다면:

"그건 전혀 그렇지가 않아요,
그건 젼혀 제 뜻이 아니예요."

. . . . . . . . . .

아냐! 나는 햄릿왕자가 아냐. 또 그런 사람이 못돼;
시종관, 왕의 행차를 흥성히 하거나,
한두 장면을 시작시키거나,
왕자에게 조언이나 할 사람; 확실히, 손쉬운 연장,

굽실거리고, 심부름하기 즐겁게 여기고,
교활하고, 조심성 많고 소심하고;
호언장담을 잘 하지만, 약간 둔감하고;
때로는, 정말로, 거의 가소롭고-
때로는 거의 어릿광대.

나는 늙어간다...... 나는 늙어간다......

바짓자락을 접어 올려 입어나 볼까.
머리칼을 뒤로 갈라나 볼까? 감히 복숭아를 먹어나 볼까?
흰 플란넬 바지를 입고서 해변을 걸어봐야지.
나는 들었다. 인어들이 서로에게 노래하는 것을,
나는 인어들이 내게 노래해 주리라곤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보았다. 인어들이 파도를 타고 바다 쪽으로 가며
뒤로 젖혀진 파도의 하얀 머리칼을 빗는 모습을,
바람이 바다물을 희고 검게 불 때에.
우리는 바다의 방에 머물렀었다.
적갈색 해초를 휘감은 바다 처녀들 곁에,
이윽고 인간의 목소리들이 우리를 깨워, 우리는 익사한다. 


 The Love Song of J. Alfred Prufrock
 
 
        S’io credesse che mia risposta fosse
A persona che mai tornasse al mondo,
Questa fiamma staria senza piu scosse.
Ma perciocche giammai di questo fondo
Non torno vivo alcun, s’i’odo il vero,
Senza tema d’infamia ti rispondo.
 
 
LET us go then, you and I,
When the evening is spread out against the sky
Like a patient etherised upon a table;
Let us go, through certain half-deserted streets,
The muttering retreats        5
Of restless nights in one-night cheap hotels
And sawdust restaurants with oyster-shells:
Streets that follow like a tedious argument
Of insidious intent
To lead you to an overwhelming question …        10
Oh, do not ask, “What is it?”
Let us go and make our visit.
 
In the room the women come and go
Talking of Michelangelo.
 
The yellow fog that rubs its back upon the window-panes,        15
The yellow smoke that rubs its muzzle on the window-panes
Licked its tongue into the corners of the evening,
Lingered upon the pools that stand in drains,
Let fall upon its back the soot that falls from chimneys,
Slipped by the terrace, made a sudden leap,        20
And seeing that it was a soft October night,
Curled once about the house, and fell asleep.
 
And indeed there will be time
For the yellow smoke that slides along the street,
Rubbing its back upon the window-panes;        25
There will be time, there will be time
To prepare a face to meet the faces that you meet;
There will be time to murder and create,
And time for all the works and days of hands
That lift and drop a question on your plate;        30
Time for you and time for me,
And time yet for a hundred indecisions,
And for a hundred visions and revisions,
Before the taking of a toast and tea.
 
In the room the women come and go        35
Talking of Michelangelo.
 
And indeed there will be time
To wonder, “Do I dare?” and, “Do I dare?”
Time to turn back and descend the stair,
With a bald spot in the middle of my hair—        40
[They will say: “How his hair is growing thin!”]
My morning coat, my collar mounting firmly to the chin,
My necktie rich and modest, but asserted by a simple pin—
[They will say: “But how his arms and legs are thin!”]
Do I dare        45
Disturb the universe?
In a minute there is time
For decisions and revisions which a minute will reverse.
 
For I have known them all already, known them all:—
Have known the evenings, mornings, afternoons,        50
I have measured out my life with coffee spoons;
I know the voices dying with a dying fall
Beneath the music from a farther room.
  So how should I presume?
 
And I have known the eyes already, known them all—        55
The eyes that fix you in a formulated phrase,
And when I am formulated, sprawling on a pin,
When I am pinned and wriggling on the wall,
Then how should I begin
To spit out all the butt-ends of my days and ways?        60
  And how should I presume?
 
And I have known the arms already, known them all—
Arms that are braceleted and white and bare
[But in the lamplight, downed with light brown hair!]
It is perfume from a dress        65
That makes me so digress?
Arms that lie along a table, or wrap about a shawl.
  And should I then presume?
  And how should I begin?
      .      .      .      .      .
Shall I say, I have gone at dusk through narrow streets        70
And watched the smoke that rises from the pipes
Of lonely men in shirt-sleeves, leaning out of windows?…
 
I should have been a pair of ragged claws
Scuttling across the floors of silent seas.
      .      .      .      .      .
And the afternoon, the evening, sleeps so peacefully!        75
Smoothed by long fingers,
Asleep … tired … or it malingers,
Stretched on the floor, here beside you and me.
Should I, after tea and cakes and ices,
Have the strength to force the moment to its crisis?        80
But though I have wept and fasted, wept and prayed,
Though I have seen my head [grown slightly bald] brought in upon a platter,
I am no prophet—and here’s no great matter;
I have seen the moment of my greatness flicker,
And I have seen the eternal Footman hold my coat, and snicker,        85
And in short, I was afraid.
 
And would it have been worth it, after all,
After the cups, the marmalade, the tea,
Among the porcelain, among some talk of you and me,
Would it have been worth while,        90
To have bitten off the matter with a smile,
To have squeezed the universe into a ball
To roll it toward some overwhelming question,
To say: “I am Lazarus, come from the dead,
Come back to tell you all, I shall tell you all”—        95
If one, settling a pillow by her head,
  Should say: “That is not what I meant at all.
  That is not it, at all.”
 
And would it have been worth it, after all,
Would it have been worth while,        100
After the sunsets and the dooryards and the sprinkled streets,
After the novels, after the teacups, after the skirts that trail along the floor—
And this, and so much more?—
It is impossible to say just what I mean!
But as if a magic lantern threw the nerves in patterns on a screen:        105
Would it have been worth while
If one, settling a pillow or throwing off a shawl,
And turning toward the window, should say:
  “That is not it at all,
  That is not what I meant, at all.”
      .      .      .      .      .
        110
No! I am not Prince Hamlet, nor was meant to be;
Am an attendant lord, one that will do
To swell a progress, start a scene or two,
Advise the prince; no doubt, an easy tool,
Deferential, glad to be of use,        115
Politic, cautious, and meticulous;
Full of high sentence, but a bit obtuse;
At times, indeed, almost ridiculous—
Almost, at times, the Fool.
 
I grow old … I grow old …        120
I shall wear the bottoms of my trousers rolled.
 
Shall I part my hair behind? Do I dare to eat a peach?
I shall wear white flannel trousers, and walk upon the beach.
I have heard the mermaids singing, each to each.
 
I do not think that they will sing to me.        125
 
I have seen them riding seaward on the waves
Combing the white hair of the waves blown back
When the wind blows the water white and black.
 
We have lingered in the chambers of the sea
By sea-girls wreathed with seaweed red and brown        130
Till human voices wake us, and we drown.
 

덧글

댓글 입력 영역


testwt

풍경

광장

ohmyheaven홈